보도자료

제목호찌민 경주엑스포 다양한 공연 주목
작성자관리자 @ 2017.09.10 11:46:26

선비정신… 한국-베트남 인연… 세계적 음악가

호찌민-경주엑스포 공연분야 관심집중

한국 선비정신 표현하는 국립무용단 ‘묵향’, 창작오페라 ‘선비’

한-베 간 인연의 길을 잇는 뮤지컬 ‘800년의 약속’, ‘용의 귀환’

쇼팽콩쿠르 동양인 첫 우승자 ‘당 타이 손’ 협연 ‘한·베 음악의 밤’

 

오는 11월 베트남 호찌민시에서는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가 수준높은 공연들을 다양하게 마련하고 있어 관심이 집중된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는 경북을 대표하는 선비정신을 표현하는 무용과 오페라, 한국과 베트남의 인연과 민간전통을 표현하는 뮤지컬 작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또한 쇼팽콩쿠르의 동양인 첫 우승자인 당 타이 손과 경북도향, 소프라노 이화영의 협연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이 음악으로 소통하는 장도 마련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월15일 호찌민 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 오르는 창작오페라 ‘선비’는 선비정신의 뿌리가 되는 경북 영주시 소수서원의 건립과정에서 일어나는 선비들의 갈등과 사랑을 표현한 작품이다. 창작오페라 ‘선비’는 2015년 대한민국오페라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미국 뉴욕 카네기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세종문화회관 등에서 공연하며 흥겨운 음악과 아름다운 한복 등 오페라적 예술성과 볼거리를 두루 갖춘 공연으로 극찬을 받았다.

 

고고한 선비의 도와 인품을 사군자에 빗대어 표현한 국립무용단의 작품 ‘묵향’은 11월16일 호아빈 극장 무대에 오른다. 부드러움 속에서 느껴지는 강함, 강함 속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운 먹의 향을 춤사위로 표현하는 ‘묵향’은 시작과 끝, 매·난·국·죽의 총 6장으로 사군자가 상징하는 봄·여름·가을·겨울을 통해 세상을 보는 군자의 시선을 담고 있다. 연출가 정구호의 무대·의상 디자인으로 탄생한 극도로 세련된 디자인의 단순미, 국립무용단 윤성주 예술감독의 호흡 속에 녹아있는 춤의 절제미, 거문고와 콘트라베이스의 크로스오버가 만들어내는 중후함이 어우러져 국립무용단의 고전이 될 만한 레퍼토리라는 극찬을 받았다. ‘묵향’은 프랑스, 홍콩, 일본 등지에 초청되어 찬사를 받았으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대표하는 고품격 콘텐츠로 베트남에서 그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베의 인연과 역사를 다룬 작품들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11월10일부터 12일까지 호찌민시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오르는 기념합동무용극 ‘800년의 약속’은 1226년 베트남 리왕조의 몰락과 함께 고려에 들어온 ‘화산이씨’의 시조 이용상 왕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국 무용가, 베트남 연극배우, 독일의 음악가가 예술적으로 융합한 한·베 합동무용극 ‘800년의 약속’에서는 해금, 가야금, 첼로, 베트남 현악기인 ‘단보우’가 어우러져 국경과 장르를 초월한 멋진 무대를 선보인다.

 

11월13일부터 16일까지 호찌민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리는 뮤지컬 ‘용의 귀환’은 한국과 베트남의 민간신앙 모티브인 ‘용’을 주제로 양국의 전통과 역사의 의미를 되찾는 작품이다.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엔 호수 근처 탕롱극장의 수상인형극 10개의 에피소드를 시놉시스에 적용해 베트남의 일상과 축제, 신화를 보여준다.

 

‘한·베 음악의 밤’에서는 양 국의 최고의 연주자들과 성악가의 협연을 만날 수 있다. 11월21일 호찌민 음악대학교에서 열리는 ‘한·베 음악의 밤’은 베트남 출신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과 소프라노 이화영, 경북도향의 협연을 통해 수준 높은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당 타이 손은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사상 첫 동양인 우승자로 현존하는 연주자 가운데 쇼팽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연주자로 꼽힌다. 소프라노 이화영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소프라노로 제7회 대한민국 오페라대상을 수상했으며 계명대학교 성악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11월 베트남 호찌민을 예술로 물들일 수준 높은 공연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도자료페이지의 QR Code
QR Code

이 QR Code는 현재 보시는 <보도자료 페이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