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국보급 문화예술인 호찌민-경주엑스포 대거 참여
작성자관리자 @ 2017.10.30 15:33:51

국보급 문화예술인 호찌민-경주엑스포 대거 참여

이영희(한복), 당타이손(피아노) 김해자(누비), 박대성(한국화)

한·베 영화제… 김동호·최동훈·최지우 등 한국영화계 스타 참석

 

오는 11월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에 국보급 문화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에 한국과 베트남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참여해 행사의 권위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11월18일 저녁7시 응우엔후에 거리 메인무대에서 열리는 ‘한·베 패션쇼’에는 국가대표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 대표가 참여한다. 이영희 디자이너는 2005년 부산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한복 디자인을 맡았으며, 파리 프레타포르테 컬렉션 무대에서 ‘바람의 옷’ 한복 디자인으로 찬사를 받았다. 2013년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5년 ‘실크로드경주2015’에 참여하며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양 국의 전통의상인 한복과 아오자이를 주요 테마로 ‘바람의 옷’ 인견의상과 아오자이에서 영감을 받은 의상, 모던 한복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11월21일 호찌민음악대학교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한·베 음악의 밤’에서는 베트남 출신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Dang Thai Son)의 수준높은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당 타이 손은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사상 첫 동양인 우승자로 현존하는 연주자 가운데 쇼팽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연주자로 꼽힌다. ‘한·베 음악의 밤’을 통해 양 국 최고의 연주자들과 성악가의 협연을 만날 수 있다.

 

11월17일부터 22일까지 6일간 열리는 ‘한·베 영화제’에는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영화 ‘타짜’, ‘도둑들’, ‘암살’의 최동훈 감독, 영화 ‘좋아해줘’의 박현진 감독, 주연배우 최지우, ‘탐정 홍길동’의 조성희 감독 등 유명 영화인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베 영화제’는 한국과 베트남 양 국 영화에 대한 상호이해를 넓히고 앞으로 교류협력을 넓혀갈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 전기간 호찌민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한·베 미술교류전’은 양국 대표 작가들의 회화, 공예, 민화, 자수, 누비 등 분야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한국 대표로는 수묵화의 거장 박대성 화백, 중요무형문화재 17호 누비장 김해자 선생, 한국을 대표하는 혼자수 작가 이용주 등이 참여한다.

 

이동우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국보급 문화예술인들이 한국의 뛰어난 문화적 수준을 베트남 뿐 아니라 세계인들에게 선보일 것”이라며 “호찌민-경주엑스포의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과 ‘한·베 국보급 문화예술인’들의 하모니로 만들어내는 수준높은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는 행사 개막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보도자료페이지의 QR Code
QR Code

이 QR Code는 현재 보시는 <보도자료 페이지>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