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의 세계화, 21세기 세계문화의 중심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함께 합니다.

새소식

공유
인쇄
제목[2019.04.09] 포스코 새내기들, 경주엑스포서 자원봉사
작성자관리자 @ 2019.04.11 10:53:13
1.[2019.04.09] 포스코 새내기들, 경주엑스포서 자원봉사2.[2019.04.09] 포스코 새내기들, 경주엑스포서 자원봉사3.[2019.04.09] 포스코 새내기들, 경주엑스포서 자원봉사

 

“경주엑스포-포스코, 5년째 아름다운 동행

 

 

포스코 새내기들, 경주엑스포서 자원봉사

 

2015년부터 인연봉사활동·현장교육으로 사회생활 첫걸음 준비

 

경주타워·엑스포기념관·플라잉공연 등 관람하며 우리 문화도 배워

 

 

()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9일 오후 포스코 신입사원 18명이 현장교육의 일환으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포스코는 실크로드경주2015’ 홍보를 함께 한 인연으로 2015년부터 매년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경주엑스포에서 자원봉사와 문화탐방시간을 갖고 있다.

 

포스코 신입사원들은 엑스포공원에서 청소 자원봉사를 펼쳤고 경주타워, 엑스포기념관 등을 둘러봤다. 또 넌버벌 공연 플라잉을 관람했다.

 

신입사원 교육을 맡은 포스코 인재창조원 안성은 과장은 포스코는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우리 고장 알기, 지역사랑 실천,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매년 경주엑스포에서 마련되는 봉사활동과 문화탐방은 매우 유익하고 인기가 좋다고 밝혔다.

 

포스코 신입사원 이진환씨는 경주와 경주엑스포공원이 이렇게 아름다운 곳인지 새삼 느꼈다면서 특히 엑스포 공원은 신라 천년의 역사와 문화, 이야기들을 한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짜임새 있게 구성돼 있다고 말했다.

 

경주가 고향이라는 김영민씨는 황룡사 9층 목탑을 표현한 경주타워와 엑스포의 역사를 보여주는 기념관, 신라시대에서 현대를 넘나드는 독특한 소재의 플라잉공연 등 경주의 지역적 특색이 잘 드러난 콘텐츠가 매우 독특하고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희림 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포스코 신입사원들이 5년째 지속적으로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자원봉사를 해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앞으로도 엑스포와 지역 기업이 서로 많은 정보를 나누고 발전할 수 있는 상생방안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