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의 세계화, 21세기 세계문화의 중심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함께 합니다.

새소식

공유
인쇄
제목[2019.07.10]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를 즐기세요···경주타워 앞 왕경숲 그늘에 그물침대 설치, 경주최초 '해먹이 있는 공원'
작성자관리자 @ 2019.07.11 10:12:07
1.[2019.07.10]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를 즐기세요···경주타워 앞 왕경숲 그늘에 그물침대 설치, 경주최초 '해먹이 있는 공원'2.[2019.07.10]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를 즐기세요···경주타워 앞 왕경숲 그늘에 그물침대 설치, 경주최초 '해먹이 있는 공원'3.[2019.07.10]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를 즐기세요···경주타워 앞 왕경숲 그늘에 그물침대 설치, 경주최초 '해먹이 있는 공원'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를 즐기세요” 

 

경주타워 앞 왕경숲 그늘에 그물침대 설치 경주최초 해먹이 있는 공원

 

엑스포와 신라 정취 여름 녹음 한 번에 즐길 힐링 쉼터로 각광

 

경주타워가 훤히 보이는 시원한 느티나무 그늘에서 꿀맛 같은 휴식을 즐기세요

경주엑스포공원에서 숲캉스 어때요?”

 

()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주타워 앞 신라왕경숲에 해먹(

물침대) 20여개를 설치해 경주엑스포 공원을 찾은 관광객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경주지역 공원에 이처럼 공용 해먹이 설치되기는 경주엑스포가 처음이다.

 

엑스포 공원 정문과 경주타워 숲 사이 18의 공간에 조성된 신라왕경숲은 신라

--문화를 주제로 육부촌을 형상화한 육부림서라벌 계림을 재현한 왕경

포석정 모양의 춤추는 분수대 곡수원안압지모양의 연못 등이 테마별로 조

성돼 있다.

 

이곳에는 아름드리 느티나무와 소나무, 회화나무, 수양버들, 팽나무 등 우리나라 고

유 향토수종 25천여 그루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다.

 

왕경숲에 설치된 해먹에 누우면 경주의 랜드마크인 경주타워가 한눈에 들어와 엑스

포 공원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또 푸른 녹음 아래 편안하게 쉬며 명상을 즐기거

나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해먹을 설치하자 이용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관광객 최민영(32·부산 해운대구)씨는

아이들이 아주 좋아했다. 천년고도 경주에서 엄마 아빠와 함께 싱그러운 풀냄새를

맡으며 아름다운 자연을 느끼고, 엑스포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경험한 힐링의 시간이

었다고 말했다.

 

이종원(31·경주시 황성동)씨는 해먹 위에서 잠시나마 낮잠도 자고 편하게 쉴 수 있

었다. 산책 나온 경주 시민들에게도 아주 좋은 공간이다구름다리와 고풍스러운

느낌의 계림지가 옆에 있어 연못을 따라 산책로를 걸으면 한여름 더위가 금방 날아

간다고 전했다.

 

왕경숲 해먹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30분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관광객들이 엑스포 공원의 숨은 명소와 비

경을 더욱 많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해먹과 파라솔 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오는 10월에

는 전국 최초로 맨발전용 둘레길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여가와 휴식을 즐길 수 있

을 뿐만 아니라 수준 높은 문화공연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한민국 최

고의 힐링 명소이자 고품격 문화테마파크로 계속 업그레이드 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