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
제목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
작성자관리자 @ 2016.01.21 16:28:07
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

경주엑스포, 윤범모 예술총감독 위촉

한국 대표 미술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로 전시·공연 수준 한층 높여줄 것 기대

윤 총감독 “경주엑스포, 국제적으로 문화담론 생산하는 출발점으로 만들 것”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예술총감독에 윤범모 가천대학교 예술대학 교수가 위촉됐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위원장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21일 오전 위촉식을 갖고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의 상시개장과 경주 솔거미술관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윤범모씨를 신임 예술총감독에 위촉했다고 밝혔다.

 

제2기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으로 취임한 표재순 전임 예술총감독에 이어 예술총감독을 맡은 윤범모 교수(65)는 앞으로 경주엑스포 공원의 효율적인 운영과 함께 2017년 차기 행사를 위해 전시,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그는 (사)한국큐레이터협회 회장, (사)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창립회장, 미 사우스 플로리다대 객원교수, 광주비엔날레 특별 프로젝트 책임 큐레이터 등을 역임했다.

 

특히 윤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미술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로 알려져 있으며, (재)가나문화재단 상임이사로 활동하면서 문화예술행정에도 조예가 깊다. 그는 예술의 전당 미술관, 전북도립미술관, 광주비엔날레, 인사이트 센터 등에서 전시기획을 맡는 등 현장 활동가로도 정평이 나있다.

 

윤감독은 또한 한국현대미술 백년 등 20여권의 저서를 출간했으며, 시인으로도 활동하며 지난해 장편서사시집 <토함산 석굴암>을 펴내는 등 신라문화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드러내왔다.

 

윤범모 신임 총감독은 “경주는 실크로드의 종점이자 국제문화를 받아들이고 신라화한 상징적인 지역”이라며 “고대의 신라를 살아있는 오늘의 신라로 만들고 엑스포가 국내 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감동을 주는 문화담론 생산의 출발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 다양한 행사와 전시 등을 총괄한 경험을 경주에서 쏟아내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김관용 조직위원장을 대신해 위촉장을 전달한 이동우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가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세계적인 콘텐츠와 인물이 필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이 분야 전문가인 윤범모 총감독을 예술총감독으로 모시게 되어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실크로드 경주 2015’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2016년 다양한 콘텐츠와 전시를 보강해 3월 상시개장을 앞두고 있으며, 2017년에는 해외 엑스포를 개최할 예정이다.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기획부  (☎ 054-740-3090)입니다.